[정비기록] 렉서스 IS250, 방지턱 넘을때 찌그덕 소리

by 하얀쿠아
2018. 2. 6. 00:43 자동차/렉서스 3세대 IS250

증상

2017-2018 겨울, 렉서스 IS250를 타면서 맞이하는 두번째 겨울이다.

그런데... 과속방지턱을 넘어갈 때 작년 겨울에는 듣지 못했던 "찌그덕", "찌걱" 하는 소음이 들리기 시작했다.

상당히 저속인 시속 5km/h 정도로 방지턱을 넘을때는 들리지 않지만,

10~20km/h 정도로 약간 속도가 붙은 상태로 방지턱을 넘을때는 들린다.


정비를 위해 수원 센트럴모터스 렉서스 서비스센터에 예약을 잡았다. 

2018년 2월 2일 16시, 서비스센터에 들어가는 도로입구에도 과속방지턱이 설치되어 있었다. 

아래 영상은 과속방지턱 지나갈때의 찌그덕 소리가 발생하는 부분이다.




소음의 원인 1 : 스테빌라이저 링크

최초 서비스센터 점검 받은 후, '스테빌라이저 링크'가 '찌그덕' 소리의 원인이라고 이야기를 전달받았다.

그러나 서비스센터 재 방문시 다시 확인해보니 이건 '찌그덕' 소리의 원인은 아니란다. (내가 잘못 알아들은건지, 전달해준 직원이 잘못말해준건지. 이래서 24시간 녹음용 펜을 하나 구입해서 들고다녀야해....)

이게 문제가 생기면 '더덕, 드득' 따위의 소리가 난다고 한다. 내 경우는 해당사항 없어보인다.

아무튼 이 '스테빌라이저 링크'가 어떤건지 찾아보았다.


생김새 및 역할

'스테빌라이저 링크'는 '활대 링크' 라고도 하는 부품이다.

자동차 현가장치에 속한다.

대략 자동차 하체에서 '로우어 컨트롤 암(Lower Control Arm)'과 '스테빌라이저 바(Stabilizer bar)'를 연결시켜주어, 한쪽에서 발생하는 충격을 스테빌라이저 바를 통해 반대쪽으로 분산시키는 역할을 한다.

아래 사진을 보면 대략 이해가 될텐데, 빨간색 막대기가 '스테빌라이저 바' 이다. 사진상으로는 그냥 막대기가 로우어 컨트롤 암에 냅따리 붙어있는것 같지만, 저 부분을 들여다 보면 '스테빌라이저 링크' 라는 녀석이 연결해 준다고 한다.

사실 이 사진은 '스테빌라이저 바' 라는 녀석이 어떻게 차량의 롤링을 대처하고 자세를 제어해주는지를 설명하는 목적의 그림이다.



아무튼, 이 스테빌라이저 링크라는 부품 생겨먹은걸 보니깐...고무로 된 부분이 있고 금속으로 된 부분(링크 역할을 하는 막대기)이 있다.


렉서스 IS250 스테빌라이저 링크 이미지 출처 : http://blog.naver.com/paranun/221170908975


다른 블로그의 이미지를 가져온 것인데... 왼쪽이 신품 오른쪽이 노후화된 구품.

고무로 된 부분은 윤활유를 머금고 있는 구조인것 같은데, 

이래저래 외부 환경에 노출된 부분이다 보니, 

기온이 추웠다가 더웠다가... 하면 고무가 흐물흐물해졌다가(연화) 딱딱해졌다가(경화) 하면서, 맛탱이가 가는가 보다.

고무가 터져서 윤활유가 질질 새기도 하고, 뭐 그런 녀석인것 같다.

스테빌라이저 링크의 고무 부트가 터진 모습 이미지 출처 : http://blog.naver.com/paranun/221170908975




스테빌라이저 링크(활대 링크) 의 역할을 짐작해볼 수 있는 대략적인 구조도


가격

얼마짜리 부품인가 찾아봤다.

옥션에서도 팔고 있는 걸 볼 수 있었다.

앞바퀴의 좌측 / 우측 을 한쌍으로 묶어서 96,800원에 판매하는 판매자가 있었다.

동일한 판매자가 뒤바퀴쪽은 10만원 초반에 팔고 있었고.

아무튼 이런 가격대의 부품이다. 조그마한게 비싸다.


소음의 원인 2 : 스테빌라이저 부싱

'찌그덕'은 보통 스테빌라이저 부싱이 노화되어 발생한다고 한다.

이 부싱이라는 녀석, 순정품은 재질이 고무다.

스테빌라이저를 잡아 주는 부분인데, 오래되면 저 내부가 찢어지기도 하면서 찌그덕 소리를 낸다.

그리고 내차가 지금 그런 상황인듯 싶다. 

방지턱 넘을때 고무에 압력이 가해졌다가 해제되면서 특유의 "찌걱" 소리를 내는 것으로 추정된다. (찌걱 소리날때 고개를 차 아래에 넣고 직접 눈으로 본게 아니라서.... 추정인거다.)

가격

이건 얼마짜리인지 찾아봤다.

재질이 고무가 있고, 강도를 높인 애프터마켓의 개선품으로 폴리우레탄 재질도 있다.

순정은 고무다.


http://smartstore.naver.com/lexusmall/products/347735580


33000원. 배송비 2500원.

순정품은 35500원이면 앞쪽 부싱 한세트 살 수 있다.

수원 센트럴모터스 렉서스 서비스센터에서 이걸 교환하는 공임은 10만원 얘기했다.


http://siberianbushing.com/part/1-01-1307


폴리우레탄 재질의 개선품이다.

러시아에서 배송되는 녀석이다. 24.04 달러면 대략 26000원 정도이다.

배송비는 얼마나 나올지 모르겠다.


더 찾아보진 않았는데, 일단 위 두 제품은 IS250 2세대 (GSE20, GSE21) 에 사용가능하다고만 되어있다.

내 경우는 IS250 3세대 (GSE30) 이므로, 이걸 써도 되는지 안되는지는 불확실하다.


아무튼 서비스센터에서 내차를 위한 부싱이 도착하면, 제품 내경과 부품번호를 기록해둬야 겠다.


진행상황

정비했던 수원 센트럴모터스 렉서스 서비스센터에서는 2018년 2월 2일 현재, 아직 보증기간 이내라서 무상으로 교환을 해주겠다고 했다.

렉서스는 4년/100,000km 보증이라 했다. 

그래서 내차의 보증기간은 2018년 2월 12일까지란다. 

오... 전혀 신경쓰고 있지 않았던 보증기간. 새로운 사실을 알게됐다 -_-;  여태 나는 2년지나면 보증 끝나는줄알고 있었다.


아무튼... 이 스테빌라이저 링크는 자주 교체하는 품목이 아니다 보니, 자기네 서비스센터에서는 재고를 가지고 있지 않고 일본에서 들여와야 한단다.


2월 2일 금요일

 부품 수급에 하루면 될것이라며 주문을 넣겠다고 했다. 그래서 2월 6일 화요일 오전9시에 부품 교체하는 것으로 예약을 잡아 두었었다. 현재 차량에는 임시조치로써 윤활처리를 했다고 말했다. 그래서인지 정말 당장 "찌걱" 소리는 발생하지 않고 있다.(언제 다시 소음이 발생할런지는 두고 볼 일이다.)


2월 5일 월요일

부품 수급이 일본에서 되야 하는지라 10일정도 걸린다고 연락을 해왔다. 부품이 도착하면 연락을 다시 주겠다고 했다. 따라서 2월 6일 예약건은 취소하자고 제안을 해왔다. 나는 취소하지 말고, 이왕 예약잡은거 방문할테니 내 차량의 하부에 부식된 부분좀 봐달라고 요청했다.

내가 말한 차량 하부의 부식된 부분은, 아래 사진의 육각 너트의 부식을 보고 한 말이었다.

근데 다음카페의 'Club IS'의 정비업체 Clige 를 통해 문의를 해봤더니, 이게 스테빌라이저 링크였다.

저 스테빌라이저 링크는 부식이 되는 재질이라 자연스러운 현상이고 10년 넘은 2세대 IS250에서도 동일하게 발생하지만 전혀 문제되지 않는 부분이라고 했다.



이걸 왜 부식이 되는 재질로 만들었느지는 의문이다.

바로 옆의 쇽업 스프링을 연결하고 있는 육각 너트의 경우는 아연도금이 잘 되어있어서 전혀 부식되지 않은 모습인데 말이다.

부식되지 않게 만들수 있으면서 그렇게 하지 않았다는 거잖아.


2월 6일 화요일

서비스센터를 2월 6일 화요일 오전에 재방문 했고, 리프트에 차를 띄워서 확인했다.

원래 이날 부싱이 센터에 도착을 할거라 예상해서 방문예약을 해뒀었지만, 아직 도착하지 않았다. 그냥 확인만..

위의 녹슨 부분을 센터 메카닉에게 물어봤다. 왜 쟤만 녹이 발생하는지.

돌려서 조여주는 부분이라 아마 조이는 과정에서 녹방지 코팅이 벗겨졌을 것이고, 물닿고 염화칼슘닿고 하면 부식이 될거라고 했다.

오케이 이해됨.


그리고 차 띄운김에 지난번 윤활 작업 한 것을 내눈으로 직접 확인했다. (깜빡하고 사진을 못찍었다)

하얀 구리스를 스테빌라이저와 부싱 사이에 꽉 채워서 발라두었다. 

이러면 당장 소리가 나진 않는다. 다만, 얼마 못버티고 다시 소리가 나기 시작할것이다.


아무튼 담당자가 부품은 도착하면 다시 연락해준다고 했다.

설날 끝나고 올거 같다고 한다. -_-;


2월 20일 화요일

2월 19일, 부품이 도착했다고 연락을 받았다. 

바로 빠른 날짜로 예약을 잡아달라 하여, 20일 오전9시로 예약했다.

부품 교체 등 1시간 가량 소요되었다. 차량을 입고하고 대기실에서 주요 뉴스를 훑어보니 다 되었다고 연락받음.

내 차의 3년 보증기간은 2018년 2월 12일 까지지만, 접수날짜가 열흘가량 빠르므로 무상교환 처리되었다.

이 차의 마지막 보증수리인 셈.


교환 후에는 찌그덕 소리 전혀 없이 잘 타고 있다.



결론

아직 이 부품을 교환받지 못한 상태다.

일본에서 출발한 부품이 언제쯤 도착했다고 연락을 해올지 기다려 봐야겠다.


-> 교환 받은 뒤는 찌그덕 거리는 소리 전혀 없다. 

다만 여기가 조용히 지니, 실내의 잡소리가 잘 들린다... s(>_<)z 아휴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kimks
    • 2021.12.31 08:26
    사용기 잘 보았습니다 같은차 타고 있는데...교환시 소리외에 승차감 부분에서 체감이되시는지 궁금합니다 ^^

렉서스 뉴IS250 - 그린텍 콘솔박스 트레이 구매 후기

by 하얀쿠아
2017. 9. 28. 00:41 자동차/렉서스 3세대 IS250

구매 이유 



요즘 렉서스 뉴IS250을 잘 타고 다니다가, 문득 부족한 게 생각 났다.

동전을 보관할 만한 장소가 마땅치 않다는 것.

시청이나 구청 등 지자체에서 운영하는 주차장등을 사용할 때면, 몇백원 단위 요금이 부과되곤 한다.

카드로 결제하기에는 애매해서, 천원짜리 지폐를 지불하고 잔돈을 받으면 마땅히 둘곳이 없다.


그냥 콘솔박스에 넣거나, 컵 홀더에 넣긴 하는데...

지저분해 보이고, 특히  콘솔박스는 너무 정신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지갑, 세차카드, 주유적립카드, 레모나, 치실 등으로 정신없는 렉서스 IS250 콘솔박스 내부.


그래서 찾아본 것이, 콘솔박스 트레이!


지금은, 콘솔박스안에 RF방식의 하이패스 단말도 놓고, 지갑도 놓고, 세차카드나 주유적립카드 및 핸드크림, 레모나, 치실 등등이 있다. (치실은 왜있는거지....--?)

아무튼 하이패스 단말과 기타 여러가지들이 뒤섞여서 뭔가 필요한것 찾을때마다 좀 스트레스를 받는다.


콘솔 박스 정리 용품, 트레이

제품을 월요일에 주문했고, 화요일에 배송이 되어 퇴근하고 택배상자를 열어 제품을 확인해봤다.




동전놓는 곳에 동전을 채워넣고 싶어서, 물고기 배를갈랐다.

생각보다 가진게 얼마 없다. 가난하다.



이제는 배고픈 물고기 두마리.

동전을 채워놓은 모습

 

동전을 채워놓으니 기분이 좋다.




장착 사진


장착해보니 꼭 맞다. 깔끔하다.

유격없이 딱 맞다. 제품의 형상이나 마감은 완성도가 높다.

단순 플라스틱 성형 제품이긴 하지만, 모서리가 날카롭거나 하지 않고 마감을 꽤 신경쓴 느낌이다.

과격한 주행 중 차가 흔들려도 트레이로 인한 소음은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기대된다. (사실 과격한 주행중엔 아드레날린 분비로 심박수가 빨라져서 귀가 잘 안들린다.)


렉서스 뉴IS250 콘솔박스 트레이 장착 모습



특히, USB포트에서 시작되는 하이패스 단말의 전원 공급 케이블이, 트레이 측면으로 지나갈 수 있게 약간의 공간이 있어서 아주 마음에 드는 모양새다.

다 정리하고 나면, 나름 깔끔해 진다.








단점


렉서스 뉴IS250 용 콘솔박스 트레이의 단점은.. '지갑을 놓기에 너무 작다'.

사실 이 단점은 이 차의 콘솔박스 크기에 dependency(의존성)가 있다.

이 차 콘솔박스가 원체 작아서, 어쩔 수 없이 발생하는 단점이라 생각된다.


내가 사용하는 지갑은, 남성용 반지갑으로, 나의 손바닥 만하다.




그런데 이게 트레이에 놓을 수가 없다... - -

이참에 지갑을 머니클립으로 바꿔?

지갑이 들어있는 콘솔박스를 깔끔하게 정리하려고 트레이를 구매한 나에게는 충격적인 단점이다.




이렇게 놓아도 안된다.

방향을 돌려서 이렇게 놓아도 안된다.



이 사진같은 상황이다.

결국. 지갑은 도어의 물병 칸으로...


지갑은 결국 도어 스피커 옆 물병칸에 구겨넣었다.



가격

11번가에서 배송비 포함 약 27,000~28,000원 에서 구매 가능하다.

더 저렴해 보이는 제품(약 21,000원) 이 있으나 막상 구매하려고 보면 렉서스 차종 선택옵션이 있고, IS용은 34,000원을 요구한다. (ES용도 2만원대 초반인데, 이 판매자는 뭔가 이상하다)


다른 쇼핑몰 찾아보면 더 저렴한 제품도 있을 것 같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정비후기] 렉서스 IS250 타이어 교체 및 휠밸런스, 휠얼라이먼트 조정

by 하얀쿠아
2017. 9. 18. 03:13 자동차/렉서스 3세대 IS250





7월 어느 여름날. 렉서스 뉴 IS250



교체 배경 - 타이어 펑크

한동안 탈없이 잘 타고 다니던 렉서스 뉴 IS250.

8월 초 비가 아주 많이 내리던 날 밤. 안산에 갔다가 다시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뾰족한 못을 밟은 것 같다.


집에 돌아오면서 운전할 때는 그런걸 밟았는지, 타이어에 문제가 있는지 조차 몰랐다.


다음날 출근하려고 집 주차장에 내려가서 시동을 걸자, 타이어 공기압 경고등이 들어오는게 아닌가.

기온이 떨어져서 그런가 보다 라고 대수롭지 않게 넘기고 그대로 운전하여 출근했다.


그리고 저녁. 퇴근하려고 회사 주차장에서 차를 봤는데. 차가 한쪽으로 기우뚱 한 듯한 기분.


아차 싶었다. 타이어에 펑크가 난 것이었다.

일단, 가장 가까운 세차장에 가서 펑크난 타이어에 다시 공기를 주입 하곤  집으로 복귀했다.


그리고 하루가 더 지난 다음날.

집 주차장에 내려가 보았더니 ... 주행이 불가능한 상태였다.


조수석 앞쪽 타이어가 펑크났다. 공기압이 잔뜩 줄어, 타이어가 찌그러진 모습이다.



펑크 임시 조치 


일단 보험의 펑크 임시 수리 서비스를 요청해 놓은 뒤 고민했다.


어차피 총 주행거리 40,000km 를 넘기면서 타이어 트레드가 많이 달아서 교체할때가 되긴 했다.

사용하던 타이어는 '브리지스톤 Potenza RE092' (https://www.bridgestonetire.com/tire/potenza-re92)

High Performance 성향의 4계절용 타이어 인데, tirerack에서의 평점은 썩 좋지 못하다. 2.5/5 점.

아무래도 Performance 계열의 타이어를 찾고 사용하는 사람들은, 여름용 Performance 타이어와 이 타이어를 비교를 하며 가혹한 평가를 한 게 아닌가.. 하는 조심스러운 추측을 해본다.



기존 타이어 - Bridgestone Potenza RE92 평점

tirerack.com 에서 Potenza RE92 는 썩 좋은 평가를 받지 못하고 있다.



https://www.tirerack.com/tires/tires.jsp?tireMake=Bridgestone&tireModel=Potenza+RE92



아무튼, 나는 개인적으로 이 타이어를 '무난하다' 라고 평가하고 싶다.

별 5개에 3.5 개 정도는 주어도 된다.


기존 타이어 임시 조치


그런데, 이렇게 .. 잔인하게 못이 박혀버렸다.


이런 못대가리가 보인다. 제대로 박혔다.


못을뽑아내고, 지렁이를 박아 넣어 공기가 빠져나오지 못하도록 임시로 조치했다.



일단, 지렁이를 박아넣었다.

임시적으로 공기압이 부족해지는 것을 막아주어 저속주행은 가능해진다.

그런 뒤 어떤 타이어로 교체할지 고민했다.


새 타이어 선택 기준, 런플랫

2일정도 고민 끝에 '런플랫' 타이어를 선택하기로 했다. 

몇일전 친구의 포트홀에 의한 타이어 파손 사고소식을 전해듣고 런플랫 타이어가 상당히 장점이 많은 타이어라고 느꼈는데, 나도 이번기회에 런플랫 타이어[각주:1]를 사용해보기로 했다.


런플랫 타이어와 일반 타이어 비교



내 운전성향을 반영하여 아래처럼 4가지 기준을 잡았다.


1. 4계절 타이어를 선호함. - 도심 운전 위주이다. 내가 주로 운행하는 구간은 적설기간이 짧은 편이며(3개월) 눈이 오더라도, 도로 제설은 빠르게 잘 진행되는 곳이다.

2. 런플랫 타이어일 것. - 주행중 펑크발생시 차량 회전이나 뒤집어짐에 대한 공포를 심리적으로 경감시킬 목적(?).

3. 225/45R17 규격 일 것. - 휠 바꿀돈 없다. 순정이 좋다.

4. 성향은 High Performance 를 선호함. - 도로에 다른 차 없으면 그래도, 달리고는 싶다.


보급형 런플랫 - Bridgestone DriveGuard

자금 사정상 비싸고 좋은 타이어를 선택하진 못할 것 같았다.

그래서 보급형 런플랫을 찾아보게 되었고, Bridgestone의 DriveGuard를 선택했다.


이 타이어는 위 1~3 조건은 모두 만족하지만, 4는 아니다. 

성향은 Grand Touring 이다.


tire rack.com 에서의 평점은 별 4/5 개로 비교적 좋은 편이지만, 댓글은 상당히 호불호가 갈리는 듯하다.

대다수의 사람들은 주행질감이 좋다는 평이 있는 반면, 주행질감이 자갈받을 다니는 것 같다는 어느 스바루 임프레자 오너의 댓글도 있었다.


tire rack.com에서의 평점은 좋은 편이다.




브리지스톤 공식 홈페이지에서는 제품에 대한 정보를 아래와 같이 표시하고 있다.

런플랫 타이어이지만 TPMS만 설치되어있다면, 모든 차량에 장착이 가능한 것이 포인트 인듯하다.







DriveGuard 가격, 장착비, 공임비


타이어 구입 및 장착은 수원에 위치한 센트럴 모터스의 렉서스 서비스센터에서 진행했다.

가격은 생각보다 비싸지 않았다.


 항목

 금액

 DriveGuard 225/45R17

217,400 X 4 = 869,600

 교환 & 휠밸런스

107,200 

 휠얼라이먼트 조정 

140,700 


이와 같이 진행했고, 총 1,117,500 원의 비용이 들었다.



렉서스 New IS250 - DriveGuard 장착 사진



운전석 뒤쪽



앞으로 4~5만 km 정도 버텨주었으면 좋겠다 ^^

  1. 주행 중 손상에 의해 타이어 내의 공기압이 제로가 되어도 80km/h의 속도로 일정거리 이상 주행이 가능한 타이어를 런플랫 타이어라고 한다. [본문으로]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